YTN

野 고발한 '이재명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성남지청이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백현동 개발 관련 특혜를 줬다면서 국민의힘이 고발한 사건을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수사하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백현동 의혹 고발 사건을 최근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주거지나 범죄지 등에 비춰 해당 고발 사건은 중앙지검에 수사 관할이 없어 관할 검찰청으로 이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015년 무렵 백현동 개발 사업자가 이 후보의 측근을 영입한 뒤 성남시가 토지 용도를 4단계 상향하고, 임대주택이 아닌 분양주택을 늘리도록 허가해 민간사업자가 막대한 수익을 챙겼다면서 이 후보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이 후보는 국토교통부가 용도 변경을 요청했고, 공공기관이전특별법에 따라 성남시가 응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