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영수·머투 회장 조사에 곽상도 소환 임박...檢, '로비' 의혹 정조준

실시간 주요뉴스

검찰, 박영수·머니투데이 회장 어제 동시 소환
박영수·머니투데이 회장 ’50억 클럽’ 의혹 제기
박영수, 화천대유 고문·딸 아파트 특혜분양 의혹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정·관계 로비'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머니투데이 회장을 동시에 불러 조사한 데 이어, 곽상도 전 의원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입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검찰이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된 '로비'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어제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김만배 씨가 근무했던 언론사 머니투데이 회장 홍 모 씨를 동시에 소환했습니다.

두 명 모두 대장동 핵심 인물들이 거액의 로비를 한 의혹이 제기된 이른바 '50억 클럽'에 포함됐습니다.

특히, 박영수 전 특검에 대한 조사는 자정을 넘겨 새벽 2시 무렵까지 강도 높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특검은 대장동 의혹 전반에 연루된 핵심 인물입니다.

박 전 특검 본인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이름을 올렸고, 화천대유에서 일하던 딸은 대장동 아파트를 시세보다 싼값에 특혜 분양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또, 박 전 특검의 인척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는 김만배 씨로부터 백억 원을 받은 것으로 지목됐습니다.

대장동 개발 초기 자금으로 쓰인 1,155억 원의 대출을 알선하고 10억 원 넘게 챙긴 부산저축은행 대출 브로커의 변호인을 맡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연루된 부실수사 의혹에도 관련됐습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을 상대로 의혹 전반에 대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에서 고문료 외에 받은 금품이 없다고 그간 주장했던 점에 비춰봤을 때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또, 머니투데이 홍 모 회장을 상대로 재작년 김만배 씨와 여러 차례 거액의 금전 거래를 했던 경위와 '50억 클럽'의 진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의 '로비'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는 상황에서 곽상도 전 의원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르면 오늘 중으로 소환할 수도 있습니다.

곽 전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받은 50억 원의 성격을 규명하는 것이 수사의 핵심으로 꼽힙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로 선정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하나은행과 화천대유가 속해 있는데, 사업 초기 컨소시엄 구성이 무산될 위기에 놓이자, 곽 전 의원이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측에 외압을 행사해서 문제를 해결해준 대가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어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안 통과를 주도하고,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일하면서 성과급 명목으로 뇌물 40억 원을 받기로 약속한 의혹이 제기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습니다.

검찰, 그리고 경찰까지 대장동 개발 '로비'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언제쯤, 어느 정도로 사실을 밝혀낼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우철희입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