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유행 양상 평가해 맞춤형 조치...방역패스 확대할 듯"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부 "유행 양상 평가해 맞춤형 조치...방역패스 확대할 듯"

2021년 11월 25일 22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와 위중증 환자 수가 급증하자 정부가 추가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는데 방역패스 확대 적용이 유력해 보입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현재 상황을 평가하고 방역 강화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 각 분과위별로 이미 토론을 거쳤겠지만,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함께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서도 지혜로운 판단을 요청드립니다.]

위원들은 현재의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 일상회복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4차 유행의 감염 양상을 분석하면서 고령층의 돌파 감염과 백신 미접종자 감염 증가로 사망자가 늘고 있는 부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추가 방역 조치에는 방역 패스 적용을 확대하고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을 독려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일반 식당과 카페로 확대하고 12세에서 18세 사이 청소년도 방역 패스 적용 대상에 포함시키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백신패스 유효기간 설정, 사적모임 가능 인원 중 최대 4명까지 허용한 미접종자 숫자를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 다음 주에는 진짜 훨씬 역대급으로 많은 위중증 환자를 볼 수도 있기 때문에 지금 상황은 많이 안 좋고 저희가 지금 여러 가지 추가조치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부는 추가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면서 백신 접종 당부도 잊지 않았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