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1,952명..."긴장완화 우려에 방역수칙 준수 당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휴일 효과가 사라지면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2천 명대에 근접했습니다.

다음 달 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자칫 긴장감이 완화될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최명신 기자!

[기자]
네, 최명신입니다.

[앵커]
오늘 자세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952명으로 전날보다 6백8십여 명 늘었습니다.

다시 2천 명 대에 근접했는데요, 주말과 휴일 이후 신규 환자가 늘어나는 패턴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다음 달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낮아진 것도 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 전문가들은 요일별 발생 패턴으로 볼 때 내일까지 2천 명에 가까운 신규 환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다음 달 '위드 코로나'를 시작하면 개인 방역수칙 준수율이 떨어지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실내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 신규 환자가 더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신규 환자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1,930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가 22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만 1,582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해 국내 신규 환자의 82%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 비중은 18%로 충남과 부산, 경남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9명이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7명이 추가됐습니다.

백신 접종은 순조롭습니다.

1차 신규 접종자는 4만여 명 늘었고,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27만8천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률은 1차 79.6%, 2차 71.5%입니다.

[앵커]
정부도 신규 환자가 크게 늘자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하고 나섰죠?

[기자]
신규 환자가 다시 2천 명대에 육박하자 정부도 크게 긴장하는 모습입니다.

권덕철 중앙 재난안전 대책본부 1차장은 "지난 3주 동안 감소 추세였던 환자 수가 이번 주 들어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일상회복으로의 안정적 이행을 위해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행위가 빈발하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달부터 일상회복이 시작된다고 해도 개인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 접종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