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상] 전 보험사 직원에 택배기사까지...보험사기단 6명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중고 수입차를 이용해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사를 상대로 수천만 원대 보험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직 보험사 직원과 중고차 수리업체 직원도 보험사기 일당에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들의 범행 장면이 담긴 영상 함께 보시겠습니다.

지난 5월 12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도로입니다.

굽은 도로 길가에 검은색 외제 승용차 한 대가 멈춰 서고, 남성이 차에서 내려 어딘가로 떠납니다.

곧이어 다른 남성 한 명이 주차된 차를 유심히 보더니, 반대편으로 유유히 사라집니다.

잠시 뒤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택배 차량이 한 대 출발합니다.

승용차가 주차된 도로로 달려온 택배 차량.

그런데 곡선 도로에서 방향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승용차를 들이받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는 운전석 앞부분이 완전히 찌그러졌고, 택배 차량도 전조등이 일부 깨졌는데요.

승용차 차주는 사고 보험금으로 보험사에 5천7백여만 원을 청구했습니다.

좁은 도로도 아닌데, 가만히 세워진 차를 들이받은 사고에 무언가 수상함을 느낀 보험사는 곧바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알고 보니 이 사고, 공범인 두 남성이 꾸민 보험 사기였습니다.

이들은 범행 하루 전 사전 답사에 나서 인적이 드문 곳을 찾았고, 택배 기사까지 꼬드겨 범행에 사용할 택배 차량을 구했습니다.

[이희덕 / 경기북부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 : CCTV 영상을 보니까 이 공범 일행들이 서로 만난다든지, 아니면 미리 사고 전날 의심되는 차가 와서 현장을 둘러보고 간다든지 하는 게 발견이 돼서 저희가 보험사기로 인지를 하게 된 겁니다.]

경찰 수사 결과, 이들이 지난 3월부터 두 달 동안 저지른 보험 사기만 다섯 차례, 보험사에서 받아낸 돈은 모두 7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직 보험사 직원과 중고차 수리업체 직원도 일당에 포함돼 있었는데, 수입차 보험 처리 과정을 훤히 꿰고 있어서 보험금이 많게 책정되는 중고 수입차를 주로 이용했습니다.

경찰은 일당 여섯 명을 보험사기특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하고, 다른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