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장동 의혹 '핵심' 남욱 변호사 잠시 뒤 국내 도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잠시 뒤 입국합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 전반에 깊숙이 관여했던 인물인 만큼 도착 직후부터 강도 높은 수사를 받을 전망인데요.

공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기자
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입니다.

[앵커]
남욱 변호사, 아직 도착 전이죠?

[기자]
네, 미국에 머물고 있던 남욱 변호사는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LA에서 귀국 항공편에 탑승했습니다.

남 변호사가 탄 비행기는 잠시 뒤 새벽 5시쯤 이곳 인천공항 활주로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새벽부터 이곳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남 변호사의 입장을 듣기 위해 많은 취재진이 몰린 상황입니다.

남 변호사는 앞서 미국 LA 공항에서도 국내 취재진을 마주쳤는데요.

한국에 도착하면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자신이 아는 한도 내에서 검찰에 모든 걸 소상히 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남 욱 / 변호사 (어제) : (소명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남 변호사님 의도와 상관없는 이야기들이 나오는 거로 알고 있는데….) 들어가서 소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검찰한테요?) 예. 제가 아는 한도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이에 따라 남 변호사가 오늘 공항에서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앵커]
남 변호사, 앞으로 강도 높은 수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이죠?

[기자]
네,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사업 초기부터 깊숙이 관여해 온 인물로 꼽힙니다.

또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로 천억 원이 넘는 개발이익 배당금을 챙기기도 했습니다.

그런 만큼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후부터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핵심 인물로 빠짐없이 거론돼왔는데요,

최근 외교부가 미국에 체류 중인 남 변호사의 여권을 무효화 하는 등 압박이 이어지면서 결국 자진 입국을 선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 변호사는 국내 도착 직후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강도 높은 검찰 수사를 받게 될 전망인데요.

특히 인천공항에서 곧바로 검찰에게 체포돼 서울중앙지검에 압송될 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김만배 씨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체면을 구긴 검찰로서는 사업 과정 전반을 꿰고 있는 남 변호사에 대한 수사를 벼르고 있는 상황인데요.

남 씨에 대한 조사 내용을 토대로 이번 대장동 의혹의 빠져 있는 퍼즐을 맞출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인천공항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