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요양병원 간병인이 확진 사실 숨겨"...집단감염 연관성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요양병원 간병인이 확진 사실 숨겨"...집단감염 연관성 조사

2021년 10월 14일 13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54명이 확진된 경기 남양주시 요양병원에서 간병인 한 명이 감염 사실을 숨긴 채 취업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해당 간병인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경기 남양주시 요양병원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우선 그곳 집단감염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병원에서 처음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9일입니다.

이후 확진자가 계속 늘어 모두 54명이 집단감염됐는데 직원이 15명, 환자가 39명입니다.

이 가운데 35명 즉,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마쳐 돌파 감염으로 추정됩니다.

그런데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인 지난 7일, 간병인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숨기고 이 병원에 취업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해당 간병인 A 씨는 중국 국적 60대 남성으로, 지난 5일 서울 영등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을 땐 음성이 나왔는데요,

다음 날 재검사를 실시했고, 이때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A 씨는 양성 통보를 받은 사실은 숨긴 채 전날 받은 음성 결과지를 가지고 이곳 남양주시 요양병원에 취업해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A 씨가 병원 내 집단감염과 관련성이 있는지 역학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A 씨가 보건소 연락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으로 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했습니다.

[앵커]
또 다른 수도권 집단 감염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서울 강남구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가 또다시 늘었습니다.

지난 10일 처음 확진자가 나온 이후 47명이 집단으로 감염된 겁니다.

이 시설은 초중등 학생들이 주로 다니는 태권도 학원인데, 확진된 원생만 22명에 달합니다.

이 학원에선 마스크를 모두 착용했지만, 격렬하게 운동하며 기합소리를 내는 과정에서 침방울이 튀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 학생들이 여러 수업에 참여하면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보입니다.

동작구에 있는 공동주택에서는 43명이 확진됐는데, 주민들이 함께 식사를 하면서 전파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경기 의정부시 요양원은 어르신을 포함해 41명이 감염됐는데요.

방역 당국은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사 시간에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남양주시 요양병원에서 YTN 황보혜경 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