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부천의 왕' 기업형 성매매 일당 검거...반년 만에 7억 벌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자칭 '부천의 왕'이라고 재력을 과시하며 수도권 일대 오피스텔과 원룸에서 기업형 성매매를 벌이는 조직이 있다는 보도, 지난달 전해드렸는데요,

조직의 총책과 직원들이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성매매로 반년 만에 벌어들인 수익이 무려 7억 원에 달합니다.

신준명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내가 부천의 왕"이라고 재력을 과시하며 수도권 일대 오피스텔 수십 곳에서 기업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총책 30살 정 모 씨.

지난달 YTN 보도 이후 휴대전화와 카드 사용 기록 등을 모두 감추고 잠적했습니다.

경찰 추적을 피하려 차까지 버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도망 다니며 숙박시설에 은거했지만, 결국 지난달 27일 붙잡혀 구속됐습니다.

정 씨와 함께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직원 강 모 씨 등 11명도 붙잡혀 이 가운데 3명이 구속됐습니다.

이들이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운영한 성매매 업소는 모두 12군데.

경기 부천과 인천 부평, 서울 강남의 오피스텔 등 모두 34곳을 빌려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홍보 글을 올려 이를 보고 찾아온 남성들에게 많게는 23만 원씩 받고 성매매를 알선했는데, 6개월 동안 정 씨 일당이 거둔 불법 수익은 무려 6억 9천4백여만 원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절반을 총책 정 씨가 가져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정 씨에게 흉기를 이용해 직원을 수차례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정 씨 일당에 대한 첫 재판은 다음 달 18일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에서 열립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앵커]
기업형 성매매 업소에 여성들을 공급하고 돈을 받아낸 소개업자 2명도 함께 붙잡혔는데요.

이들은 여성을 공급한 업소가 무려 100곳이 넘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신준명 기자가 계속해서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월 초, YTN 취재진은 총책 정 씨가 성매매 업소로 운영한 오피스텔과 원룸촌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성매매 흔적을 확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태국 국적의 성매매 여성을 마주치기도 했습니다.

[성매매 여성 : (안녕하세요? 말씀 좀 여쭤보려고) …. (성매매 업소가 있다는 얘기를 듣고 왔어요. 혹시 다른 분들 못 보셨나요?) 저는 몰라요.]

취재 결과 정 씨는 이른바 에이전시로 불리는 태국인 성매매 여성 소개업체를 통해 여성들을 공급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에이전시는 국내 체류 중인 태국인 여성들을 성매매 업소와 연결해주고 그 대가로 업주에게서 돈을 받아 챙겼습니다.

여성의 외모로 '상품 가치'를 따져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씩 소개비를 받은 것으로도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9일 에이전시 관계자 40대 남성 A 씨와 부인인 태국 국적 30대 여성 B 씨를 검거하고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태국인 여성을 공급한 성매매 업소가 100곳이 넘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 말을 토대로 A 씨 등이 사용한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면서 이들과 연결된 또 다른 성매매 업주들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