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보좌관 출신? 15년 전 1년 정도 일한 사이"...이화영 입장은?

실시간 주요뉴스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원 논란으로 수세에 몰린 국민의힘, 화천대유 이사인 이한성 씨의 과거 보좌관 이력으로 반격을 가하고 있습니다.

화천대유 이사이자 자회사 천화동인 1호 대표인 이 씨는 경기도 부지사를 지낸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인데요.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이재명-이화영-이한성'이라는 라인이 형성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화영 전 의원, 지난 2004년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됐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 전 의원은 지난 2017년 대선 경선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활동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와는 대척점에 서기도 했는데요.

이후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 전 대표의 주선으로 이 지사와 인연을 맺었습니다.

경기도 부지사를 거쳐 지난해 8월부터는 경기도 출자기관인 킨텍스 대표로 일하고 있는데요.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뉴스가 있는 저녁' 제작진이 이 전 의원이 대표로 있는 킨텍스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이 전 의원을 직접 만날 수는 없었습니다.

[킨텍스 관계자 : 거기 가셔도 문이 잠겨 있어요. 그래서 사전에 대표이사님이나 홍보실 담당자분하고 통화가 되시면 모르겠지만 여기 다 문이 잠겨 있어서 저희가 위치를 안내해드려도 어차피 들어가지는 못하세요.]

[킨텍스 관계자 : 확인해 봤는데 지금 사장님 외부 일정 중이라고 하시는데요. 오늘 계속 외부 일정이 있으신 걸로 일단 비서실 통해서 확인받아서요.]

'뉴스가 있는 저녁' 제작진은 다만 이 전 의원과의 통화를 통해 입장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이 전 의원은 이한성 씨와 대학 선후배 사이로, 함께 일한 것은 15년 전의 일이라며 이후 연락하지 않았고 화천대유에 있다는 것 역시 알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화영 / 전 국회의원·킨텍스 대표 : 15년 전에 제가 17대 국회의원을 할 때 저의 보조 보좌관이었고요. 한 1년 정도 일하다가 끝날 때 사이가 좀 안 좋게 헤어져서 저하고는 통 연락도 없는 사이였고 어떻게 지내는지도 몰랐고…. (15년 전 그때 잠깐 보조 보좌관으로 교류를 맺은 이후로는 따로 관계는 없으신 거예요?) 전혀 없었죠.]

이한성 씨 역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전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한 것은 맞지만, 마지막으로 만난 것은 10년 전이라고 선을 그었는데요.

그러면서 자신도 대장동 사업이 마무리되던 시점인 2019년 화천대유에 합류해 사업에 관해 아는 것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재명 지사 측도 "이 씨가 언제 적 보좌관이냐"며 이 지사와의 관련성을 일축했습니다.

[박찬대 / 이재명 캠프 수석대변인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15년 전 보좌관과 의원의 관계였다고 하면 15년을 한결같이 이어오는 사이들도 있겠지만 4년이란 짧은 의원 기간에 보좌관을 3차례, 4차례, 5차례씩 바뀌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그걸 일반화해서 15년 전 보좌관이 15년 뒤 특정 회사에 이사가 돼 있었다고 하는 부분을 강제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경기도 부지사를 사퇴하고 총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고배를 마셨습니다.

당시 이 전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가 자신의 후원회장을 맡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이 전 의원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이화영 / 전 국회의원·킨텍스 대표 : 박수영 의원이 자기들 불리한 곽상도 게이트인데 전형적으로 물타기하려고 뭐 이재명의 측근 이화영, 이화영의 보좌관, 15년 전 보좌관 이한성 이렇게 해서 이재명 게이트다, 이건 정말 억지 중 상억지고 살다 살다 또 이런 얘기를 처음 들어보네요. 제가 박수영 의원에 대한 적절한 법적 조치를 취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박수영 의원도 오늘 이재명 지사와 화천대유 관계자들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 단군 이래 최대의 게이트라고 볼 수 있는 사건입니다. 지금 많은 관련자들이 잠적하거나 해외로 도피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빨리 그리고 엄정하게 수사를 해서 한 점의 의혹 없이 명명백백히 국민들에게 밝혀주기를 요구합니다.]

대장동 개발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연일 가열되는 가운데 법적 다툼도 더욱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