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강윤성은 사이코패스...유흥비 마련 위해 재력가 행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찰 "강윤성은 사이코패스...유흥비 마련 위해 재력가 행세"

2021년 09월 24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강윤성은 사이코패스...유흥비 마련 위해 재력가 행세"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에 대해 검찰이 사이코패스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오늘(24일) 강도살인과 사기,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56살 강윤성을 구속 기소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동부지검은 대검찰청의 통합심리분석 결과, 강윤성이 피해자들을 성적·경제적 이용수단으로 여기는 조종 욕구가 강하고 범법 행위로 이득을 얻는 것에 문제의식이 없는 등 정신병적 성향이 동반된 반사회성 성격장애, 이른바 사이코패스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사 결과 강윤성은 가출소 직후부터 별다른 직업 없이 주변 사람에게 재력가 행세를 하며 빌린 돈과 은행 대출금으로 유흥비를 마련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강윤성이 첫 번째 살인 전 공업용 절단기와 흉기를 준비한 점, 범행 직후 지인에게 전화해 훔친 신용카드로 현금을 마련하는 방법을 알아봤다는 점 등을 토대로 금품을 훔치기 위한 계획 살인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강윤성은 지난 7월 27일,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이를 중고로 되파는, 이른바 '휴대폰 깡' 사기 범행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강윤성이 지난 5일 서울 송파경찰서 유치장에서 경찰관들의 목을 잡아 넘어뜨리는 등 폭행한 것에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다만 강윤성이 첫 범행 이후 또 다른 여성을 상대로 만남을 시도하고 살해하려고 계획했다는 살인예비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했습니다.

앞서 강 씨는 지난달 26일 밤 9시 반쯤, 자신의 주거지에서 40대 여성 A 씨를 살해한 뒤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29일 새벽 3시 반쯤에는 50대 여성 B 씨를 차 안에서 살해한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