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부터 아동·청소년 '온라인 그루밍' 처벌...경찰 위장수사 허용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오늘부터 아동·청소년 '온라인 그루밍' 처벌...경찰 위장수사 허용

2021년 09월 24일 00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늘부터 아동·청소년 '온라인 그루밍' 처벌...경찰 위장수사 허용
오늘(24일)부터 아동·청소년을 성적 착취 목적으로 유인하거나 권유하는 등의 이른바 '온라인 그루밍'에 대한 형사처벌이 이뤄집니다.

여성가족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정된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이 오늘 시행되면서 그루밍 범죄를 저지를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으로 문제가 된 '온라인 그루밍'은 아동·청소년에게 성적 행위를 유인하거나 권유하고,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 혐오감을 유발하는 대화를 반복하는 등의 행위를 뜻합니다.

이와 함께 경찰이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를 수사할 때 신분을 속여 범죄자에 접근하는 위장 수사도 오늘부터 허용됩니다.



YTN 이종구 (jongkun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