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은경 "10월 말부터 '위드 코로나' 적용 가능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은경 "10월 말부터 '위드 코로나' 적용 가능할 것"

2021년 09월 07일 14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오는 10월 말부터는 국내에서도 이른바 '위드 코로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위드 코로나는 국민 대다수가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고 방역 지침을 완화하는 상태를 말한다.

7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신현영 더불어민주당은 정 청장에게 한국형 위드 코로나의 모습을 어떻게 예상하는지 물었다.

정 청장은 "위험도에 따라 거리두기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되 실내 마스크 착용은 가장 마지막까지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을 마지막까지 유지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미접종자가 상당히 있고 돌파 감염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 의원은 "위드 코로나 적용 시기가 고령자 90% 이상, 성인 80% 이상이 백신을 접종한 이후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 기준이라면 언제쯤 위드 코로나 적용을 예상할 수 있나"라고 질의했다.

그러자 정 청장은 "현재 60세 이상 어르신의 1차 접종률은 91.2%이기 때문에 예정대로 2차 접종이 진행된다면 (60세 이상 접종률은) 90%가 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석 전까지 전 국민 70%가 1차 접종을 하면 성인은 80% 이상이 접종하는 상황이다. 10월 말까지는 이들이 최대한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청장은 "많은 전문가가 수리적인 모델링을 해 본 결과 적어도 고위험층인 60대 이상은 90%, 성인은 80~85% 정도까지 백신을 접종해야 코로나19 위·중증을 줄이고 통제가 가능하다고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 청장은 이 접종률 기준을 충족하는 10월 말부터는 위드 코로나 적용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정 청장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감염력이 높고 전파 속도가 빠르며 백신의 감염 차단 효과를 조금 떨어뜨리는 측면이 있다"며 "(코로나19) 근절, 퇴치를 위한 집단 면역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위드 코로나의 핵심은 거리두기를 완화해서 일상에 가까워지는 것일 텐데 어떤 위험도에 따라 어떻게 완화할 것인지는 현재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