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총장의 '찾아가는 수여식'...4차 유행 속 졸업 풍경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총장의 '찾아가는 수여식'...4차 유행 속 졸업 풍경

2021년 08월 15일 07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4단계로 대규모 행사 취소…총장 직접 찾아가 졸업식
"카페 운영하며 주경야독…박사학위 취득 감개무량"
대학원서도 ’방문 졸업’…"총장 직접 봐서 반가워"
[앵커]
4차 대유행 속에 대학들의 하계 졸업식 대면행사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는데요.

졸업식조차 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총장이 직접 찾아가 학위와 꽃다발을 건넨 대학이 있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창 영업 중인 대형마트 앞.

박사모를 쓴 남성이 꽃다발을 건네받습니다.

"박수!"

건네는 사람은 다름 아닌 대학 총장.

거리두기 4단계로 대면 졸업식이 불가능해지자 학생들을 찾아가는 졸업 행사를 마련한 겁니다.

"감사합니다."

마트 안에서 카페를 운영하면서 5년에 걸친 주경야독 끝에 박사 학위를 취득한 김영주 씨.

코로나19 속에서 어렵게 취득한 학위 증서를 받아드니 감개무량합니다.

[김영주 / 동국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철학전공 박사 : 제가 입학을 해서 2018년도 수료하고 연구 과정 1년, 논문 2년 해서 총 5년이 지났는데 개인적으로 너무 기쁘고 영광이고요. 일하는 데 있어서 활력이 됩니다.]

대학원 연구동 강당에서도 방문 졸업식이 열렸습니다.

지난달 학부 과정을 마치고 대학원생이 된 이선준 씨 역시 졸업식을 못한다는 아쉬움이 컸는데, 직접 찾아온 총장님과 교수님을 보니 반가움과 기쁨이 채워집니다.

[이선준 / 동국대학교 의생명공학과 : 졸업식도 하고 총장님도 한번 뵙고 학장님과 학과장님께서 학위기를 수여할 기회를 주셔서 신청하게 됐습니다.]

감염 여파로 졸업 사진 한 장 남기기 어려운 대학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주고자 기획한 행사입니다.

미리 신청한 일부에게만 진행해 전원이 받은 건 아니지만, 졸업생들에게는 고마운 아이디어였습니다.

[윤성이 / 동국대학교 총장 : 총장으로서 우리 졸업생들에게 큰 용기와 길이 간직할 수 있는 나름대로 추억을 제공하려고 이런 기획을 했습니다.]

익숙한 졸업 풍경마저 앗아간 코로나19.

그 때문에 등장한 일대일 수여식은 낯선 모습이지만 오히려 따뜻함을 전해주기도 합니다.

[이선준 / 동국대학교 의생명공학과 : 교수님들도 많이 감사드리고 앞으로 대학원에 진학해서 좀 더 열심히 하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부모님 사랑합니다.]

YTN 박희재입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