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8시간 연속근무하던 외국인 노동자, 기계에 끼어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18시간 연속근무하던 외국인 노동자, 기계에 끼어 숨져
납기일을 맞추기 위해 18시간 연속 근무를 하던 외국인 노동자가 공장 기계에 끼어 숨졌습니다.

경기 화성 서부경찰서는 어제(25일) 새벽 3시 반쯤 화성시 팔탄면의 한 플라스틱 제품 제조공장에서 스리랑카 국적 33살 A 씨가 장비 사이에 끼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다른 외국인 노동자 2명과 작업 중이던 A 씨는 금형 압축기의 형틀 교체를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 등은 사고 전날 오전 9시부터 18시간 넘게 연속 근무 중이었고, 한국인 관리자는 외국인 근로자 3명을 남기고 전날 밤 11시쯤 퇴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제품에 불량이 생겨 납품 기일을 맞추기 어려워지자 A 씨 등이 밤늦게까지 잔업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노동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