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택시기사 살해범, 구치소에서 보호관찰관 펜으로 찔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택시기사 살해범, 구치소에서 보호관찰관 펜으로 찔러

2021년 06월 18일 08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택시기사 살해범, 구치소에서 보호관찰관 펜으로 찔러
택시기사를 살해한 혐의로 수감 중인 20대 남성이 구치소에 조사를 위해 찾아온 보호관찰관을 볼펜으로 찔러 다치게 했습니다.

법무부는 서울동부구치소 수감 중인 22살 A 씨가 전자발찌 착용 필요성을 사전 조사하기 위해 구치소를 찾은 성남보호관찰소 직원 2명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한 보호관찰관이 진술을 거부할 수 있다면서 관련 서류에 서명을 요구하자 건네받은 볼펜으로 보호관찰관의 머리를 여러 차례 찌르고, 말리던 다른 보호관찰관의 머리도 찌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도망가는 피해자를 따라가 주먹으로 폭행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달 14일 밤 경기도 성남시에서 자신이 탄 택시의 운전기사를 흉기로 마구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