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택시 기사 '7km 추격전'으로 만취 운전자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택시 기사 '7km 추격전'으로 만취 운전자 검거

2021년 05월 10일 07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택시 기사, 경찰에 음주 의심 차량 신고하고 추격
시흥에서 안산까지 7km 추격…경찰, 운전자 검거
50대 중국인 A 씨, 면허 취소 수준 만취 상태
SUV, 앞서가던 차 들이받은 뒤 시화호에 빠져
[앵커]
늦은 밤 만취 상태로 차를 몰던 중국인이 택시 기사의 추격 끝에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시화호에 SUV가 추락하는 사고도 있었는데, 근처에 있던 시민들이 손발 벗고 구조 작업을 도왔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늦은 밤, 라이트를 켜지 않은 승용차가 차선을 넘나들며 위험하게 움직입니다.

어젯밤 11시쯤 한 택시 블랙박스에 잡힌 장면입니다.

음주운전을 의심한 택시 기사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황현지 / 택시기사 (경찰 신고 내용) : 음주 차량 같은데요. (따라가시는 거예요, 뭐예요?) 제가 뒤를 조금 따라갈 것 같은데….]

뒤를 계속 뒤쫓으며 경찰에 실시간으로 위치를 알렸고,

[황현지 / 택시기사 (경찰 신고 내용) : (도일 사거리로 가요?) 네 도일 사거리 방향으로, 차가 고속도로 안 가고 옆으로 빠졌어요.]

이어진 추격전 끝에 음주 운전자는 경기 안산시 선부동의 한 골목에서 검거됐습니다.

택시가 뒤를 따라가기 시작한 곳은 경기 시흥시 정왕동, 따라간 거리는 7km에 이릅니다.

[황현지 / 택시기사 : 손님이 양해를 해주시더라고요. 손님이 내려야 하는데 본인이 그냥 가자고….]

운전자는 50대 중국인 A 씨로,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음주운전 혐의로 A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조만간 A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안산의 시화호에 차량 한 대가 빠져 있습니다.

차량 위에 올라간 119구조대원과 시민들이 운전자를 밖으로 꺼내 구조합니다.

어제 오후, SUV가 앞서 가던 다른 차를 들이받고 시화호로 추락한 겁니다.

이 사고로 SUV 운전자 49살 최 모 씨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구조 작업을 도운 시민 2명도 차 유리에 손을 긁히는 등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물에 먼저 뛰어들어 구조에 나서준 시민들 덕분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