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원도 차이나타운 "중국인 거주 시설 아니다" 해명에도 국민청원 50만 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강원도 차이나타운 "중국인 거주 시설 아니다" 해명에도 국민청원 50만 명

2021년 04월 17일 16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강원도 차이나타운 "중국인 거주 시설 아니다" 해명에도 국민청원 50만 명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7일 57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청원을 올린 이는 “국민들은 강원도가 중국화 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드나? 국민들은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썼다.

청원인은 "국민들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의 문화를 잃게 될까 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며 "얼마 전 중국 소속사의 작가가 잘못된 이야기로 한국의 역사를 왜곡하여 많은 박탈감과 큰 분노를 샀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속해서 김치, 한복, 갓 등의 우리의 고유한 문화를 '약탈'하려고 하는 중국에 이제는 맞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차이나타운 건설 문제에 대해 지난 1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YTN에 출연해 “(차이나타운은)100% 민간기업 주도로 하는 사업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최 지사는 “문화재를 파헤쳤다든가 중국분들이 집단으로 거주한다든가 하는 건 거의 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난 7일, 강원도도 해명자료를 내고 이번 사업은 120만㎡ 부지에 K-POP 박물관 등을 조성하는 관광단지 조성 계획으로 중국인 집단 거주 시설인 차이나타운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강원도 관계자는 "민간 기업에서 기본 계획만 구상한 단계"라며 "인허가 단계에서 국민 정서와 국제 환경 변화 등을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은 28일로 예정되어 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