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나눔의집 전 운영진 2명 사기 혐의 기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찰, 나눔의집 전 운영진 2명 사기 혐의 기소

2021년 01월 22일 18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나눔의집 전 운영진 2명 사기 혐의 기소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은 후원금 논란을 빚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 전 운영진 2명을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안신권 전 소장 등은 지난 2009년 5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나눔의집 법인의 상임이사가 위안부 역사관의 학예사 업무를 처리한 것처럼 속여 한국박물관협회로부터 20차례에 걸쳐 지원금 2천9백만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앞서 경찰은 안 전 소장 등에 대해 사기에 업무상 횡령, 보조금 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는데, 검찰은 사기죄의 경우 공소시효가 10년이라 먼저 기소했다며 나머지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는 3월 17일 열릴 예정입니다.

이밖에 안 전 소장 등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위안부 피해자 자료 관리를 하겠다며 지급 받은 보조금과 용역비를 직원들에게 나눠줬다가 다시 돌려받는 방법으로 보조금 천8백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습니다.

또 공개입찰을 거치지 않고 특정 업체에 12억 원 규모의 공사를 맡기는 과정에서 위조 서류를 근거로 공사 보조금 7억 원을 부정 수급한 혐의도 함께 받습니다.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