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서인 뒤늦게 사과했지만...독립운동가 후손 '소송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윤서인 뒤늦게 사과했지만...독립운동가 후손 '소송 예고'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을 모욕하는 내용을 SNS에 올려 논란이 됐던 웹툰작가 윤서인이 뒤늦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윤 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는 서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덧붙였다. 윤 씨는 글과 함께 '친일파 후손의 집'이라고 적힌 고급 단독주택 사진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이라고 적힌 허름한 집 사진을 게시했다.

그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윤 씨는 뒤늦게 사과에 나섰다. 그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퍼온 사진의 양극단 이분법이 진짜로 맞다면 친일파 후손들은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뜻이 되고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대충 산 사람들이라는 뜻이 된다"며 "하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부자가 있고 친일파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가난한 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쟁으로 초기화됐던 한반도에서 100년 전 조상의 빈부가 지금 후손의 자산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보긴 어렵다"며 "말도 안 되는 비교 따위는 집어치워"라고 적었다.

그는 또 "논란이 되니 뒤늦게 없던 의미를 갖다 붙인 게 절대 아니다. 누가 뭐래도 저는 100% 위의 의도로 글을 썼다"며 "표현이 부족해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는 기본적으로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대부분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만, 그렇다고 그 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한마디로 규정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한다"며 "역사는 다양한 면을 갖고 있기에 후손들이 특정한 의도를 갖고 딱 한 마디로 정의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씨는 "언론은 저에게 ‘도’를 넘지 말라는 말을 정말 많이 한다. 그렇다고 언론들이 정해놓고 압박하는 '도' 밑에 제가 계속 눌려있을 수는 없다"며 “저들의 '도'가 과연 옳은 건지 의문을 제기하고 표현의 폭을 지키고 넓히는 것이 제 인생의 사명 같은 느낌도 든다"고 밝혔다.

윤 씨가 뒤늦게 사과에 나선 것은 광복회 등 독립운동가 후손 단체가 법적 대응을 시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18일, 대한민국의 독립 운동가와 그 후손, 유족들이 구성한 단체인 '광복회'의 김원웅 회장은 소송을 예고한 뒤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 회장은 인터뷰에서 "법적인 조치를 하는 거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며 "이번 주에 고소장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