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치료 뒤 숨차고 탈모 증상"...후유증 조사 결과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치료 뒤 숨차고 탈모 증상"...후유증 조사 결과 발표

2021년 01월 14일 16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의 확산 속도는 완만하지만 안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해외 유입 환자를 뺀 국내 발생 환자 규모는 4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훈 기자!

지금까지 확인된 신규 환자 추이 정리해 주시죠.

[기자]
수도권 임시 선별 검사소에서 확인된 하루 신규 환자는 50명입니다.

임시 선별 검사소가 처음 운영되기 시작한 게 지난달 14일부터인데요

이에 따라 이곳을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3,171명으로 늘었는데요.

다만, 확진자 비중은 부쩍 줄어든 걸 보면 '3차 대유행기'의 안정세는 분명해 보입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524명입니다.

특히 해외 유입 환자를 뺀 국내 발생 환자는 496명입니다.

국내 발생은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데요.

서울 131명, 경기 162명으로 수도권 신규 환자만 317명이고요.

그 밖의 지역에서는 부산 40명, 광주 30명 등입니다.

하루 사망자는 여전히 적지 많습니다.

사망자는 10명이 늘어났고, 위중증 환자 역시 6명 늘면서 방역 당국의 우려는 여전합니다.

[앵커]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은 감염 환자의 후유증과 관련한 조사 결과도 발표됐죠?

어떤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았습니까?

[기자]
코로나19의 후유증으로는 숨이 차는 증상이나 탈모를 경험했다는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입원 치료를 받은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 또는 설문조사를 통해 후유증을 조사해 왔는데요.

이와 관련한 중간 조사 결과를 보면요.

회복 뒤 3개월이 지날 즈음에는 탈모와 운동 때 숨이 차는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상대적으로 많았습니다.

또,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쉽게 피로감을 느낀다는 사람이 상대적으로 많았다고 방대본은 밝혔습니다.

특히,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기능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모습도 보였는데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고요.

정신과적 후유증으는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가 주로 나타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우울감은 줄어드는 대신 '외상후스트레스' 장애는 오히려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방역 당국은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