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주 고씨 학생에게 "혹시 고유정?" 질문한 충주시 공식 사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제주 고씨 학생에게 "혹시 고유정?" 질문한 충주시 공식 사과

2020년 12월 02일 09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제주 고씨 학생에게 "혹시 고유정?" 질문한 충주시 공식 사과

충TV

충북 충주시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고등학생을 상대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받자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지난달 24일, 충주시 공식 유튜브 '충TV' 운영자 김선태 홍보팀 주무관은 충주의 한 고등학교를 찾아 신조어 맞추기 퀴즈를 진행했다. 이름을 묻는 주무관의 질문에 출연자인 여고생이 "제주 고씨"라고 대답하자 김 주무관은 "혹시 (고)유정?"이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고생이 '좋페'의 뜻을 맞춰보라고 하자 주무관은 "좋아요 페미니스트"라고 답했고, 이후 '뜻밖의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이를 희화화하는 듯한 배경음악이 나왔다. 또 주무관은 '반모'는 '반기문 모친', '자만추'는 '자기만족 추미애'라고 답해 정치적인 발언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자만추'의 뜻을 물을 때는 "생각은 났는데 사실 이건 제 입에 담을 수 없다"며 성적인 이야기를 암시하기도 했다. 주무관은 영상 말미에 인터뷰 내용과 상관없이 "문 대통령에게 한마디 하라"고 밝히는 등 정치인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비판이 이어지자 충주시는 1일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충주시는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최근 제작한 충TV 동영상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과 영상 제작 과정에서 언급한 무리한 표현은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위였다"라며 "앞으로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고씨 학생에게 "혹시 고유정?" 질문한 충주시 공식 사과

충TV


충주시는 "우선 당사자인 해당 영상의 학생들에게 먼저 사과를 드렸다. 아울러 불편을 느끼신 시청자분들께도 다시 한번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분간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독자 19만 천 명을 보유한 충주시 공식 유튜브 충TV는 서울(14만 3천 명)을 포함한 지방자치단체 유튜브 채널 가운데 구독자 수가 가장 많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