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격 공무원 형, 시신 수색 중단 요청...해경, 해군과 협의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피격 공무원 형, 시신 수색 중단 요청...해경, 해군과 협의

2020년 10월 30일 02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의 유족이 한 달 넘게 이어진 시신 수색 작업을 중단해달라고 해양경찰청에 요청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은 북한군에 피격에 숨진 공무원 A 씨의 형 이래진 씨가 어제(29일) 아침 동생의 시신 수색 작업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이 씨가 서해 5도 어민들이 수색 때문에 생업에 지장 받는 상황을 우려하며, 수색을 중단하고 불법 중국어선 대응 등 기본 임무로 전환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경은 불법 중국어선 단속 상황과 겨울철 해양사고 현황 등 치안 수요를 검토한 뒤 해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수색 작업 중단 여부를 논의할 방침입니다.

앞서 해경은 지난달 21일부터 해군과 함께 함정과 항공기 등을 투입해, 한 달 넘게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A 씨 시신이나 유류품은 찾지 못했습니다.

김우준 [kimj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