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사 접대 의혹' 수사 본격화...신임 이정수 지검장 "엄정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사 접대 의혹' 수사 본격화...신임 이정수 지검장 "엄정 수사"

2020년 10월 24일 11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김봉현 로비 의혹’ 관련자 강제수사
검찰 출신 변호사·전직 수사관 등 압수수색
접대 의혹 관련자들 "사실무근"…진실 공방 번져
이정수 신임 서울남부지검장 "엄정·신속 수사"
[앵커]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특별수사팀이 관련자들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돌입했습니다.

수사를 책임진 신임 서울남부지검장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는데, 갑작스러운 지휘부 교체 이후 수사에 더 속도가 붙을지 관심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어제 신임 남부지검장이 전보 발령됐는데, 검사 접대 의혹 관련 수사,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김봉현 전 회장의 폭로가 정치권은 물론 법조계에 큰 파문을 낳은 만큼, 관련 수사도 신속하게 이뤄지는 모습입니다.

앞서 김 전 회장이 주장한 검사 향응·수수 사건 전담수사팀은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당사자들에 대해 강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우선 김 전 회장 옥중 입장문에 등장하는 검찰 출신 A 변호사와 전직 검찰 수사관 B 씨의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해 업무용 PC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 3명과의 술접대에 동석했다고 지목한 대상이고, B 씨도 지난해 7월 라임 사건과 관련해 룸살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김 전 회장은 B 씨에게 수원여객 횡령 사건에서 경찰의 영장 청구를 무마하려고 윤대진 전 수원지검장 로비 명목으로 5천만 원을 줬다고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A 변호사와 윤 전 지검장 등이 의혹을 전면 부인해 진실 공방으로 번진 가운데 검찰은 또 다른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현직 검찰 수사관의 신원을 추가로 확인했습니다.

현재 전담수사팀은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는데, 이를 마치는 대로 앞서 법무부가 수사 의뢰한 현직 검사들을 포함한 관련자 소환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를 책임지는 서울남부지검장이 갑작스럽게 교체되면서 다소 뒤숭숭한 분위기지만, 파장이 큰 사건인 만큼 속도를 늦출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에서 전보 발령된 이정수 신임 지검장은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회장은 여전히 검찰 소환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어제는 심한 정신적, 신체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자기 재판에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같은 자리에서는 김 전 회장이 지난 3월 측근에게 정치인 접대 의혹을 언론에 제보하라고 지시했다는 법정 증언도 나왔습니다.

수사팀은 김 전 회장 주장의 신빙성이나 의도와는 별도로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서라도 추가 조사가 필요한 만큼 강제 소환 여부를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