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법무부 "김봉현 검사·야권 로비의혹 수사 미비"...대검 "중상모략"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법무부 "김봉현 검사·야권 로비의혹 수사 미비"...대검 "중상모략"

2020년 10월 18일 17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법무부가 라임 사태의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조사한 결과 검찰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 수사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찰청은 즉각 반박 입장문을 내고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나 다름없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이 정면으로 충돌하는 양상입니다.

이종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가 나온 직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곧바로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와 수사관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후 법무부는 감찰에 착수한 당일부터 사흘 동안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직접 조사를 벌였습니다.

조사 결과, 법무부는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이 검사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금품 로비를 검찰에 진술했는데도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특히 이런 보고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까지 이뤄졌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 의지를 밝혔는데도,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한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며,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감찰 조사 결과와 비위 의혹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찰과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검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고 납득할 수도 없다는 겁니다.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보고를 받은 뒤 철저한 수사를 이미 지시한 상황이었고, 검사 비위 의혹도 지난 16일 최초 인지한 이후 즉시 남부지검에 수사를 지시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실상 윤석열 총장을 겨냥한 법무부 발표와,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 대검찰청 입장이 나온 만큼 법무부와 대검의 갈등이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YTN 이종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