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전화 요금 비싸다"...대리점에 불 지른 60대 여성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전화 요금 비싸다"...대리점에 불 지른 60대 여성

2020년 09월 27일 18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휴대전화 요금제 문제로 대리점 주인과 다투던 60대 여성이 가게에 기름을 붓고 불을 질러 주인 등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60대 여성 A 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18일 오후 4시 반쯤, 시흥시에 있는 휴대전화 대리점에 찾아가 휘발유를 쏟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습니다.

불이 순식간에 번지면서 휴대전화와 집기류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1,8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가게 주인과 A 씨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휴대전화 요금제 때문에 대리점 주인과 다투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 결과 가게에 방문하기 전 미리 휘발유를 준비해 온 것으로 보고 A 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