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975명| 완치 20,158명| 사망 383명| 검사 누적 2,226,701명
서울 주요 간선도로 여전히 통제...오늘 출근길도 붐빌 듯
Posted : 2020-08-07 05: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울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집중됐던 호우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한강 수위는 조금씩 낮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 주요 간선도로는 여전히 통제구간이 많아서 오늘 아침 출근길도 어제 못지않게 붐빌 것 같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승배 기자!

어젯밤에 서울 수도권에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았는데,

여전히 한강을 끼고 있는 주요 도로는 통제되는 구간이 많은 것 같네요.

[앵커]
네, 그렇습니다.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서울에 큰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생각만큼 도로 통제는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우선 서울 동서를 잇는 올림픽대로, 반포대교에서 염창 나들목 구간이 여전히 양방향 모두 차량 운행이 금지되고 있습니다.

노들길은 서울교에서 한강대교 남단까지 양방향 모두, 지금도 통행이 불가능합니다.

상습 침수 구간인 여의 상·하류 나들목 역시 지난 5일 오전부터 계속 차량 운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올림픽대로에서 강서구 개화동과 방화동으로 향하는 길목인 개화육갑문도 드나들 수가 없습니다.

강 건너편에 있는 강변북로 역시 교통 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와 마찬가지로 마포대교에서 한강대교 구간 양방향 모두, 지금도 막혀 있습니다.

어제 최대 11.53m까지 오르며 최고 수위 기록을 갈아치웠던 잠수교, 역시 통행이 금지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2시 반에 정점을 찍은 이후 잠수교 수위는 꾸준히 낮아져 현재는 10m 가까이 내려갔습니다.

하지만 잠수교 통제는 당분간은 계속될 것 같다고 하니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동부간선도로는 중랑교에서 성수 분기점까지 양방향이 전면 통제된 상태입니다.

밤사이, 출입 통제가 풀린 곳도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증산교는 밑으로 흐르는 불광천이 새벽 1시20분쯤 통제 수위인 9m 아래로 낮아지면서 통제가 해제됐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