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훈훈주의] 어머니 간 이식 위해 '하루 한 끼'...15kg 뺀 딸
Posted : 2020-05-28 10:10
[훈훈주의] 어머니 간 이식 위해 '하루 한 끼'...15kg 뺀 딸

어머니에게 간을 이식하기 위해 두 달 만에 체중 15㎏을 줄인 딸이 화제다.

28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두 자녀의 어머니인 52세 김 모 씨는 지난해 9월 피로감을 심하게 느끼고 배에 복수가 차는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

[훈훈주의] 어머니 간 이식 위해 '하루 한 끼'...15kg 뺀 딸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게티이미지


검사 결과 간암은 이미 신장 위 부신까지 인접했고 신장까지 망가지고 있었다. 간암, 알코올성 간질환, 간신증후군을 모두 진단받았다. 유일한 희망은 간 이식뿐이었다.

김 씨는 혈액형이 같은 아들로부터 생체 간이식을 받기로 했으나, 검사 결과 아들은 선천적으로 간의 크기가 작아 이식할 수 없었다. 결국 혈액형이 다른 딸 25세 이 모 씨가 간을 이식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시행한 검사 결과 딸에게 지방간이 발견돼 간을 이식하려면 체중을 상당히 많이 줄여야 한다는 의사 소견이 나왔다.

어머니는 딸이 무리한 체중 감량으로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말렸으나 딸 이 씨는 강한 의지로 하루 한 끼만 먹으며 체중을 감량했다.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으로 하루 한 끼에서 두 끼만 먹으며 두 달 간 15㎏을 줄였다. 운동도 병행했다. 재검사 결과 다행히 이식 적합 판정이 내려졌다.

김 씨는 지난 4월 한림대동탄병원 유태석·조원태 외과 교수의 주도로 간 이식 수술을 받았다. 수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딸의 간 70%가 이식돼 어머니의 새 간이 됐다. 어머니는 자신을 위해 노력한 딸을 생각하며 재활 운동에 힘썼다. 대개 이식수술 후에는 기증자보다 수혜자가 회복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리지만, 어머니의 노력 덕분에 김 씨가 더 빨리 회복해 수술 일주일 만에 함께 퇴원할 수 있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코로나19 유행 속 간이식 수술을 하는 만큼 기증자와 수혜자가 입원하기 전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며 "이후 실제 이식수술 전에도 추가로 검사해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차단했다"고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