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이 공포 가늠하기 어려워"...눈물 삼킨 재판부, 엄마에 징역 6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아이 공포 가늠하기 어려워"...눈물 삼킨 재판부, 엄마에 징역 6년 선고

2020년 05월 22일 18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5살 여자아이 의식 잃은 채 병원으로…끝내 숨져
’아동학대 치사’ 40대 엄마 1심 징역 6년 선고
재판부, 눈물 삼켜…엄마는 얼굴 감싼 채 오열
[앵커]
5살 난 딸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엄마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아이를 위하는 마음에 훈육에 집착한 것이라 하더라도 가방에 갇힌 아이가 느꼈을 고통과 공포를 가늠하기 어렵다며 선고 과정에서 눈물을 삼키기도 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5살짜리 여자아이가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심폐소생술 끝에 아이는 끝내 숨졌습니다.

손은 물에 불어 있었고, 몸 곳곳에는 멍 자국이 남아 있었습니다.

의료진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바로 다음 날 아이를 병원에 안고 온 엄마를 체포했습니다.

엄마는 말을 듣지 않는다며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집어넣은 뒤 꺼내달라는 애원을 무시한 채 3시간 동안 내버려둬 숨지게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결국,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3살 이 모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고,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의 행위를 부모로서의 정상적인 훈육이나 체벌이라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어린 피해자가 느꼈을 고통과 공포가 얼마나 컸을지 가늠하기 어렵고, 죽음은 무엇으로도 보상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이 씨가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의 관심을 받지 못했고, 결혼 후에도 홀로 집안 살림과 양육을 전적으로 도맡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친이 진 빚으로 경제적 부담감까지 더해지면서 자녀들을 자신과 다르게 키우기 위해 훈육에 집착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실제로 이 씨는 아이들 일기에 자세히 답장을 달아주는 등 자녀들이 바르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재판부는 선고 중간중간 떨리는 목소리로 눈물을 삼켰고, 이 씨는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오열했습니다.

재판부는 사람마다 평가가 다르겠지만, 모든 사정을 고려한다고 해도 행위와 결과가 중대한 만큼 양형 기준보다 낮은 형을 선고하기는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