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이재명, '배민' 재차 비판 "돈만 밝힌다고 돈 벌 수 없어"
Posted : 2020-04-07 15:05
이재명, '배민' 재차 비판 "돈만 밝힌다고 돈 벌 수 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배달의 민족의 수수료 개편 논란에 대해 재차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날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달의 민족 측의 수수료 원상복구가 불가하다는 인터뷰 기사를 공유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단순 플랫폼 독점으로 통행세 받는 기업이 인프라 투자자이자 기술문화자산 소유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성공할 수 있을까요?"라며 "돈만 밝힌다고 돈을 벌 수는 없다. 성공한 기업들이 왜 사회공헌에 윤리경영을 하고, 어려운 시기에는 이용료 깎아주며 공생을 추구하는지 이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민과 소비자는 기업을 살릴 수도 있지만, 죽일 수도 있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면서 "최대한 빨리 공공앱을 개발하겠지만, 그 사이에라도 대책을 세워야겠다. 배달앱이 아닌 전화로 주문하고, 점포는 전화 주문에 인센티브를 주자는 운동이 시작되었다. 도민을 보호해야 하는 지사로서 적극 응원한다"고 배달의 민족 불매 운동을 독려했다.

앞서 이날 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박태희 상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수수료 방식을 되돌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며 "깃발 꽂기 폐해는 너무 명확하다. 오픈 서비스 방식을 통해 업주들의 이익이 늘어나도록 하고, 그럼으로써 저희에게도 이익이 생기게 하는 구조로 가는 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