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잠실운동장에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하루 천 명 검사 가능
Posted : 2020-04-03 12:01
잠실 운동장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오후 2시 시작
접수·문진·검체 채취 세 단계로 운영…"10분 걸려"
입국 서울시민 가운데 유증상자는 공항에서 검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해외에서 들어오는 시민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기로 한 서울시가 잠실종합운동장에 도보 이동형 이른바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했습니다.

하루 천 명 정도 검사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오늘 오후부터 운영이 시작된다고 하는데,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운영 시간까지 두어 시간 정도 남았는데, 뒤로 보이는 게 선별진료소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곳은 천막과 컨테이너 상자로 이뤄져 있는데요.

바로 걸어가면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이른바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입니다.

아직 준비 단계에 있어 운영하고 있지는 않은데요.

진단 검사 과정을 간단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시민들이 이곳을 도착하면 세 단계를 거쳐 검사를 받게 되는데요.

먼저 접수 단계로 이곳에서 문진표를 받아 이름과 사는 곳, 해외 입국 여부 등 신상정보를 작성하고 항공권을 확인합니다.

두 번째는 문진입니다.

문진표에 작성한 기록을 토대로 의료진이 특이 증상이나 기저 질환 등을 묻고 답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마지막은 검체를 실질적으로 채취하는 단계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체내 대상물을 진료소에서 확보합니다.

외부와 차단된 공간에서 대기하는 의료진이 의료용 장갑을 통해 실시하면 진단 검사가 마무리됩니다.

현장 관계자는 이 과정을 모두 거치면 보통 10분 정도가 걸릴 거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같은 구간이 모두 세 곳 있는데요.

이렇게 이 선별진료소에선 하루 천 명 정도를 진단 검사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방역 당국은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곳 잠실운동장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는 두 시간 정도 뒤인 오후 2시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갑니다.

시 당국은 매일 같은 시간에 시작해 밤 10시까지 운영할 방침입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입국하는 모든 서울 시민들을 진단검사 하겠다고 발표했는데요.

이에 따라 인천공항에서 입국하는 서울 시민들이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습니다.

인천공항에서 1차로 의심증상을 확인해 유증상자로 분류된 서울 시민은 공항 선별진료소에서 바로 검사를 받습니다.

증상이 없는 시민들은 택시나 자기 차량을 이용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동해 검사받은 뒤, 귀가하게 됩니다.

다만, 이곳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 외에 입국하거나 자택이 먼 경우, 일반 보건소에 있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검사를 마친 시민들은 자기 차량을 이용하거나 구청에서 마련한 차량으로 자택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이후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됩니다.

다만 이 진단 검사를 의무로 받도록 강제하는 법률은 현재 없는 거로 전해졌습니다.

인천공항은 오늘(3일) 기준으로 입국 항공편이 모두 50편이고 승객들은 예약 승객 기준으로 5,800명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 시민은 하루 평균 1,600명 정도 입국할 거로 시 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본격 운영이 시작되면 또 소식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서문에서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