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회견 이후 종적 감춘 이만희..."검찰 수사 언제든 응할 것"
Posted : 2020-03-03 21:52
이만희, 이재명 지사 ’체포 경고’ 이후 연수원 떠나
과천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음성 판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거주했던 연수원을 떠나 행적이 묘연해졌습니다.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되자 신천지 측은 이 총회장이 달아난 것이 아니라면서 언제든 검찰 수사에도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준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이 머물렀던 평화 연수원.

취재진과 경찰, 시위하는 사람들까지 뒤엉켜 아수라장이었던 전날과는 다르게 적막감이 감돕니다.

지금은 이렇게 5m쯤 되는 커다란 문이 굳게 닫혀있고, 경기도청의 시설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이만희 총회장은 거처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신천지 평화연수원 관리인 : 안 계십니다. 일단은 오늘은 거기 대문 앞까지 다 방역을 한 상태라서…]

전날 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검체 검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체포하겠다"고 경고한 뒤 급히 연수원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과천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사라졌습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SNS에 이 총회장이 충청도의 모처로 갔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능동감시 대상자라 거처를 파악했다면서 다만, 신천지에서 충청도 외에 정확한 거처는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여러 증거를 감추기 위해 달아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신천지 측은 "아직 검찰에서 연락이 오지 않은 것이지, 수사를 피하고 있는 게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숨기는 것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수사가 시작되면 허위 명단 제출 등의 의혹이 풀릴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신천지가 등록한 사단 법인 허가를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유연식 / 서울시청 문화본부과장 : 신천지교가 정부 방역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명단을 늑장 제출한다든지 허위 제출…]

검찰이 신천지 수사에 돌입하고, 지자체도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신천지 최고 지도자인 이 총회장이 검찰 소환 조사 때 어떤 식으로 모습을 드러낼지 시선이 쏠립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