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95명| 완치 24명| 사망 13명
부천서 주택 화재로 90대 노모·아들 숨져
Posted : 2020-01-04 22: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경기도 부천에 있는 주택에서 불이 나 90대 노모와 40대 아들이 숨졌습니다.

인천 연평도 앞바다에서는 불법 조업하던 중국어선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적발됐습니다.

주말 사건·사고,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 주택 화재…90대 노모·아들 숨져

1층 주택이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새카맣게 탄 집은 기둥 하나 남기지 않고 무너져 내렸습니다.

새벽에 난 불은 1시간 반 만에 꺼졌지만 91살 노모와 40살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옆집에서 처음 시작된 불이 강한 바람에 날려 옮겨붙었는데,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목숨을 잃었습니다.

■ ’불법조업’ 중국 어선 새해 첫 나포

해경 특별경비대원들이 중국 어선에 진입합니다.

닫힌 문을 강제로 열고 조타실로 들어갑니다.

인천 연평도 앞바다에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입니다.

15t급 목선으로 서해 북방한계선을 4km 넘어 조개류를 잡던 중이었습니다.

불법 중국어선을 나포한 건 새해 들어 처음입니다.

해경은 함께 조업하던 중국 어선 22척은 퇴거하고 붙잡은 중국 선원 7명을 상대로 불법조업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선박부품 공장 컨테이너서 불…3,800만 원 피해

앞서 새벽 3시 30분쯤에는 경남 거제시 연초면의 선박부품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났습니다.

컨테이너 8개 동이 타 소방서 추산 3천8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 주택가에서 차량 화재…인명피해 없어

인천시 구월동에서는 주택가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길과 연기가 크게 치솟았는데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