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춘재, '9살 실종 초등생'도 살해 자백
Posted : 2019-10-15 17:57
89년 7월 초등학교 2학년 김 양, 하굣길에 실종
이춘재 "내가 성폭행·살해"…가장 어린 피해자
그림 그리며 자백…9차 현장 부근서 옷가지 발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춘재가 자백한 14건의 살인 가운데 화성 사건 외 4건의 구체적 내용을 확인했습니다.

이 가운데에는 지난 1989년 화성에서 발생한 초등생 실종 사건도 있었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춘재가 살인을 자백한 14건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이춘재는 10차에 걸친 화성 사건 외에도,

1987년 수원 여고생 살인 사건과 1989년 화성 초등생 실종 사건, 그리고 1991년 청주에서 여고생과 가정주부가 살해당한 사건의 범인이 모두 자신이라고 털어놨습니다.

이 가운데 화성 초등생 실종 사건은 지난 1989년 7월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9살 김 모 양이 행방불명된 사건입니다.

6개월 뒤 옷과 책가방만 발견됐는데, 30년이 지나 이춘재가 당시 김 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유기했다고 진술한 겁니다.

자백이 사실이라면 김 양은 가장 어린 피해자입니다.

실종된 김 양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장소입니다. 김 양이 다니던 학교에서 2백m가량 떨어진 곳인데, 당시 김 양의 친구들은 이곳에서 낯선 남성이 김 양을 끌고 가는 것을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춘재는 이번에도 그림을 그려가며 구체적인 범행 장소를 설명했는데, 당시 그의 집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습니다.

김 양의 옷과 책가방이 발견된 곳도 이듬해 11월 화성 9차 사건이 발생한 지점과 불과 30여m 거리였습니다.

경찰은 이춘재가 추가로 자백한 수원과 청주의 살인 사건 역시 화성 사건과 범행 수법이 유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춘재는 지금까지 DNA가 확인된 화성 사건 5건에 대해 성폭행과 살인 혐의 피의자로 입건됐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9건의 살인과 성폭행 30여 건 등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과 추가 범죄를 계속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