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성사건 투입 표창원 "사건 현장 충격적...용의자 만나고 싶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화성사건 투입 표창원 "사건 현장 충격적...용의자 만나고 싶다"

2019년 09월 20일 08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9차 현장을 경찰 신분으로 직접 목격했던 표창원 의원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충격적었다고 밝혔습니다.

표 의원은 YTN에 어제 출연해 이 같이 말하며, 전직 '프로파일러로서' 용의자를 꼭 만나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표창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화성수사 참여)]
(9차 사건 당시) 시신을 범죄 현장에서 본 것은 그게 처음 이었거든요. 현장은 경찰관이 된 이후에, 그런데 워낙 참혹한 모습이었고 너무 어린 피해자였고 너무 충격적이었죠.

너무 좀 죄송하기도 하고, 피해자께는. 또 주민들도 너무 화가 나셨었고요. 도대체 너희 뭐 하는 거냐. 엉뚱한 주민들만 계속 검문검색하고 괴롭히고 범인은 저렇게 또 저지르고. 도저히 경찰관을 내가 할 수 있나라는 그런 자괴감도 들었고요. 무력감이 가장 컸습니다.

당연히 만나보고 싶죠, 당연히. 그리고 제가 프로파일러 시절에는 경찰청의 의뢰로 연쇄살인범, 연쇄성폭행범, 또 존속살인범. 많이 만났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