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화성 연쇄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렇게 찾았다
Posted : 2019-09-19 12: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사상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꼽혔던 1980년대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33년 만에 확인됐습니다.

지난 1994년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미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인물이었는데, 화성 살인 총 10건 가운데 3건이 직접 연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안윤학 기자!

오늘 경찰 브리핑이 있었는데,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경찰이 공식적으로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교도소에 수감돼 복역 중인 56살 이 모 씨를 지목했습니다.

지금 56살이니깐 연쇄 살인사건 당시에는 20대였던 셈인데요.

경찰이 이 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이유는 연쇄 살인사건의 증거품에서 채취한 DNA와 이 씨의 DNA가 같았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지난 7월 재수사에 착수하면서 당시 증거품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겼습니다.

그 결과 5차, 7차, 9차 등 3건의 현장증거물에서 용의자 이 씨의 DNA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은 지난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모두 10건이 발생했는데, 이 중에서 3건이 이 씨와 관계된 것으로 확인된 겁니다.

[앵커]
나머지 사건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가 진행돼야 하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총 10건의 살인사건 중에서 8번째 사건은 모방범의 소행으로 밝혀진 만큼, 나머지 6건에 대한 추가 검증이 있어야 할 텐데요.

경찰은 현재 나머지 증거물에 대한 DNA 감정 의뢰를 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대규모 수사본부를 꾸려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이 씨를 직접 조사하기도 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994년 처제 성폭행 살인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확정 판결받고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는데요.

이에 경찰이 최근 교도소를 방문해 이 씨를 직접 조사했지만, 이 씨는 혐의 일체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그런데 사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공소시효가 지난 2006년으로 끝나지 않았습니까?

경찰의 수사 권한이 있을까요?

[기자]
2007년 이전 살인사건의 경우 공소시효는 15년으로, 화성 사건은 마지막 사건을 기준으로 이미 지난 2006년에 공소시효가 끝났습니다.

따라서 이 씨에 대한 형사 처벌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수사의 실효성이 있느냐는 의문이 나오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형사법의 대원칙인 '실체적 진실 규명'을 거론했습니다.

형사처벌도 중요하지만 국민적 관심사가 있는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한 만큼 수사를 계속 이어나간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번 수사로 진범 여부가 가려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나머지 화성 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확답을 피했습니다.

또 현재는 수사 초기 단계로 DNA 감정 결과도 일단은 하나의 단서일 뿐인 만큼 과거 수사기록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방칩니다.

지금까지 경기남부청에서 YTN 안윤학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