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한의학회 "조국 딸 논문 의혹 '빨리' 밝혀라"
Posted : 2019-08-23 00: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대한의학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논란과 관련해 제1 저자로 이름이 오른 의혹을 빨리 확인해 밝히라고 단국대와 대한병리학회, 해당 교수 등에게 촉구했습니다.

특히 조 후보자 딸이 논문의 제1 저자가 된 과정에서 공동 저자들의 동의가 있었는지도 살피고 연구윤리심의를 제대로 거친 논문인지도 처음부터 재확인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엔 대한의학회가 나섰습니다.

전날 의사협회가 의사로서 장영표 교수의 윤리 위반에 초점을 맞췄다면, 의학회는 학술단체인 만큼 논문 작성 과정에서의 윤리 기준 준수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권고문을 냈는데 사실상 강력한 촉구였습니다.

우선 고등학생 인턴의 제1 저자 자격이 의심스럽다며 확인을 권고했습니다.

의학회 산하 기구나 국제의학학술지 저자 자격 기준에 "논문 작성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람이 제1 저자 된다고 규정돼 있는 만큼 이 기준에 합당했는지, 공동 저자들의 동의가 있었는지 살피라고 했습니다.

소속 표기 의혹도 밝히라고 했습니다.

당시 조 후보자의 딸이 다니던 한영외고가 아니라 왜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으로 논문에 표기됐는지 규명하라는 겁니다.

문제의 논문이 단국대의 연구 윤리심의를 거쳤는지도 명확히 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형래 / 대한의학회 홍보이사 : (모든 실험 논문은) IRB라는 위원회를 통해 이 논문의 윤리적 문제, 의학적 문제를 검토해서 승인을 받아야 실험이 진행될 수 있습니다. 이 논문을 대한병리학회지에 낼 때 기본에 충실해서 냈는지 다시 병리학회에서 확인해 달라는 내용입니다.]

의학회는 권고문에서 '빨리', '강력히'라는 표현을 여러 번 썼습니다.

이번 논란으로 연구 윤리에 대한 국제 신뢰도 추락까지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동시에 재발방지를 위해 연구에 참여한 고등학생에겐 공헌자나 감사의 글에 이름과 참여 내용을 명시하는 방법을 권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