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BTS 티켓 구해 줄게" 5억 '먹튀' 20대 女 구속
Posted : 2019-08-16 10:11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이승민 앵커
■ 출연 :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손정혜 변호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콘서트 티켓을 구해 주겠다고 속여서 수억 원을 챙겨서 잠적한 20대 여성이 구속이 됐습니다. 어떤 티켓을 구해 주겠다고 한 건가요?

[오윤성]
그러니까 2018년 7월 12일부터 지난 3월 16일까지 이 여성이 메이다니라고 하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을 만듭니다. 거기에다가 아이돌에 있어서 국내외 티켓을 사주겠다, 이렇게.

[앵커]
구하기 힘든 콘서트 티켓을 사주겠다?

[오윤성]
굉장히 힘들죠. 그래서 그것을 구매대행을 해 주겠다고 해서 오픈채팅방을 이용해서 282명으로부터 4억 8900만 원을, 약 한 5억 정도 되는데요. 그리고 난 뒤에 잠적을 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경찰이 조사를 해 보니까 실제로 한 피해자가 400여 명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을 했고요. 지금 이 여성을 체포해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앵커]
그런데 피해 금액이 5억 원에 육박할 정도로 엄청난 돈이더라고요.

[손정혜]
그러니까 정말 그 콘서트는 가고 싶은데 표는 매진되어 있으니까 어떻게 해서든 웃돈을 몇 배 주더라도 하려는 팬심들을 악용했다라고 보이고요. 굉장히 많은 금액을 편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이게 근절이 되지 않는 원인 중의 하나가 면대면으로 이런 사기 행각을 하는 게 아니라 보통 SNS를 통해서 하고요.

이런 큰 금액도 본인 실명 계좌로 받은 것이 아니라 중국인 명의 계좌로 받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까 추적에도 좀 어려운 점이 있었지 않았을까 싶고. 또 피해자 1명은 한 10만 원, 20만 원 피해를 봤다고 하더라도 이걸 적극적으로 고소하고 신고하기가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이 계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되는데.

하지만 일단은 이 여성 같은 범죄가 계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정상적인 문화생활을 향유하려는 고객들에게 피해를 많이 야기하고 있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수사기관에서 굉장히 적극적으로 수사하겠다고 의지를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이렇게 웃돈까지 얹어서 콘서트 티켓이 거래되는 이런 부분들. 엄연히 불법이기 때문에 이걸 근절하기 위해서 각 기획사에서도 상당히 고심을 하고 있는 상황인데 얼마전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같은 경우에는 지난달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 글로벌 팬미팅 당시에 티켓 예매자 그리고 콘서트에 직접 참석하는 사람의 신분증을 대조 검사해서 상당히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때 콘서트에 입장하지 못했던 팬들의 모습 보시겠습니다.

[BTS 팬 부모 : 112에 신고해서 실려 갑니다. 딸은 울고 있고요. 이게 무슨 일입니까. 이건 아니잖아요.]

[앵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가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데 그런데 저 콘서트에 가기 위해서 상당히 많은 논란들이 있으니까 신분증을 일일이 다 대조하면서 저 당시에는 이 부분에 대한 항의도 많이 이어졌어요.

[오윤성]
지금 소속사 측에서는 어쩔 수가 없는 거죠. 왜 그러냐 하면 표 한 장당 9만 9000원 하는 게 심지어는 550만 원까지 한다니까 그러니까 사실 앉아서 그냥 소위 봉이 김선달이 대동강물 팔아먹는 식으로 표만 이렇게 해서. 심지어는 매크로를 이용해서 수백 장을 한꺼번에 하는 그런 경우도 있다라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 사실 팬들은 정말 들어가고 싶겠지만 가족이라든가 법정대리인 등 타인의 명의의 아이디를 사용한 예매는 불가하다. 그래서 현장에서는 못 들어갈 수 있다고 얘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철저하게 그렇게 해서 저것을 아주 근절하는 것이 저러한 문제를 우리가 좀 더 예방할 수 있는 그런 지름길이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앵커]
그러니까 사실 저때가 저렇게 신분증을 철저하게 검사하는 게 처음, 거의 이례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다 보니까 상당히 당황한 팬들도 많았고 항의를 하기도 했는데 분위기가 전반적으로는 이런 식으로 이렇게 깨끗하게 거래가 될 수 있도록 해서 좀 근절해야 되지 않을까. 불법적으로 표가 거래되는 게.

[손정혜]
불법 대량구매하는 사람들을 적발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생각이 들고요. 나아가서는 제작자나 특히 수사기관이 이렇게 암표 거래하는 사람들, 매크로 사용하는 사람들을 적발해야 됩니다. 그래야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거든요.

일각에서는 부당이득죄를 그 이익을 모두 환수하는 법까지 만들어야 된다고 할 정도로 지금 강력하게 대처를 해야 된다는 얘기도 있고요. 암표, 이런 매크로를 이용한 암표 거래상들에 대한 파파라치 제도도 운용을 해야 될 것이고.

이게 모두 다 업무방해죄로 처벌한다는 것이거든요. 이걸 사지도 말고 사는 사람이 없으면 파는 사람도 없는 거거든요. 이런 문화가 좀 정착이 돼서 정말 선의의 피해자, 정말 공연을 보는 사람들만 티켓을 예매할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랍니다.

[앵커]
방탄소년단 같은 경우에는 오는 10월에 있을 콘서트도 추첨제로 일괄적으로 한다고 하는데 지금 말씀하신 것처럼 여러 가지 문화들이 변하면서 이런 불법적인 거래가 근절되기를 기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뉴스픽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그리고 손정혜 변호사와 함께했습니다. 두 분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