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성태 딸 VVIP로 관리"...KT 채용 비리 법정 증언
Posted : 2019-08-06 22:29

동영상시청 도움말

KT 채용 비리 사건과 관련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정규직으로 채용되기 전부터 VVIP로 관리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석채 전 KT 회장 등의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 모 전 KT 상무는 지난 2011년 회장 비서실을 통해 KT에 근무하는 유력인사 자제들의 현황을 정리한 이른바 VVIP 명단을 작성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의 딸이 포함된 VVIP 명단을 작성해 보고했고, 이들과 직접 만나 면담과 식사를 하는 방식으로 관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전 상무는 또 부정 채용이 이뤄질 당시 계약직이었던 김성태 의원 딸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법이 없다고 하자 상급자인 경영지원실장으로부터 심한 폭언을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전 회장 등 이사진 4명은 지난 2012년 KT 채용과정에서 김성태 의원의 딸을 비롯해 모두 12건의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대겸 [kimdk102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