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 고깃집에서 시위한 채식주의자

실시간 주요뉴스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 고깃집에서 시위한 채식주의자

채식주의를 표방한 한 여성이 프랜차이즈 무한리필 고깃집에 들어가 방해 시위를 벌여 논란이다. "음식이 아닌 폭력"이라는 구호를 내세우며 육식을 비판한 것.

지난 19일 여성 A 씨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방해 시위를 하는 장면을 촬영해 올렸다. 그는 자신을 채식주의자이며 동물권 활동가라고 소개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A 씨는 여러 명이 식사를 하는 고깃집에 들어가 "잠시만 제 이야기 좀 들어달라"며 시위를 벌인다. A 씨는 "지금 여러분 테이블에 있는 것은 음식이 아니라 동물이다.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간이 인간답게 살 권리가 있는 것처럼 돼지는 돼지답게, 소는 소답게, 다른 동물들도 동물답게 살 권리가 있다"라고 외쳤고, 식당 관계자가 A 씨를 말렸다.

그는 이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리면서 "제가 방해하길 원하는 것은 동물에게 가해지는 막대한 폭력과 이 폭력이 자연스럽고 정상적으로 여겨지도록 하는 사회의 관습"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폭력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에서 동물의 현실에 대해 알리고 직접 의견을 표출하는 움직임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가 인간으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동물에게 고통을 가하거나 폭력을 행사하거나, 착취를 가할 권리가 없다"라며 "지금 제 말이 불쾌하거나 우습게 들릴지 몰라도 동물이 겪고 있는 폭력적인 현실을 생각해 달라. 동물을 살해하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A 씨의 시위 장면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영업 방해이자 초상권 침해다", "영업하는 식당에서 과한 행동이다"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가축 도살 과정이 비인도적이라는 데는 동의하는 부분이 있지만, A 씨의 행동은 채식주의 강요다", "다른 채식주의자들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행동"라는 비판도 나왔다.

그러나 A 씨는 "누군가와 싸우거나 비난하는 폭력적인 행동은 하지 않는다"라며 "비폭력적인 방해 시위로 인해 사람들이 불편함이나 긴장을 느낀다면 그건 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해 일부 인지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을 이어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A 씨 트위터 캡처]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