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름째 이어지는 인천 '붉은 수돗물'... 행안부 15억 긴급 지원
Posted : 2019-06-14 17:55
보름째 이어지는 인천 '붉은 수돗물'... 행안부 15억 긴급 지원

지난달 말 인천 서구에서 시작돼 중구 영종도 지역까지 영향을 미친 붉은 수돗물이 강화도에서도 발견돼 정부가 사태 조기 수습을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인천 서구와 중구 일부 지역은 지난달 31일부터 붉은 수돗물이 나와 학교 급식이 중단되는 등 해당 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지금까지 인천 서구 8천 5백여 가구에 이어 영종도에서도 250여 가구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피부질환 신고도 100여건을 넘어섰다. 13일 오전부터는 강화도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발견돼 관련 피해는 확산하는 추세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7일부터 원인 파악을 위해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인천시 상수도 사업본부 역시 오늘(14일)부터 정부 합동조사단과 함께 강화군에 있는 모든 학교와 유치원에 대해 정밀 수질검사를 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피해주민에 대한 음용수 등 생활용수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특교세 15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특교세 지원으로 주민 불편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바란다"며 "인천시와 관련 기관에서는 면밀한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을 통해 깨끗한 수돗물 공급체계가 조속히 회복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