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구하라 청담동서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 없어
Posted : 2019-05-26 11: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자정쯤 청담동의 한 자택에서 연예인 구하라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매니저 신고로 경찰에 알려졌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우준 기자!

구하라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게 맞는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신고는 오늘 0시 40분쯤에 들어왔는데요.

청담동의 한 자택에서 28살 연예인 구 모 씨가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고 119에 먼저 신고가 접수된 겁니다.

해당 연예인은 다름 아닌 구하라 씨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구 씨는 청담동 자택 2층 방에서 연기를 피워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 씨는 전날 저녁에 자신의 SNS에 짧게 '안녕'이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는데요.

이를 수상하게 여긴 매니저가 구 씨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구 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집을 찾아간 뒤 현장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청담동 자택에는 구 씨 혼자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현장 매니저가 연기를 끄면서 신속하게 대처했고, 현재 구 씨의 생명에는 지장 없고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구 씨는 최근에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소속사도 구 씨를 예의 주시하고 있었습니다.

연예인 구 씨는 지난해부터 구설수가 끊이질 않았는데요.

지난해 9월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 끝에 법적 다툼을 벌였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악성 댓글로 심경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민감한 사항이고 개인적인 정보라 자세한 것은 알려줄 수 없지만, 소속사 관계자 신고를 받고 나간 것은 맞고 현재 구 씨가 자택 인근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우준 [kimwj0222@ytn.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