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포탄 길목에 골프장?"...윤중천 곧 구속영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18:49
앵커

'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는 강원도 홍천에서 골프장 인허가를 해결해준다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골프장이 들어설 거라며 30억이나 끌어모은 땅이 알고 보니 군 훈련시설이 인접해 인허가가 사실상 불가능한 곳이었습니다.

검찰 수사단은 윤 씨에 대해 사기와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강원도 홍천군에 있는 임야입니다.

부동산 개발업체 동인레져는 이곳에 백만 제곱미터 규모의 18홀 회원제 골프장을 건설하려고 했습니다.

윤중천 씨가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렸던 회사입니다.

윤 씨 등은 이듬해에는 골프장 투자자들을 모집해 모두 30억 원을 끌어모았습니다.

그런데 YTN 취재 결과 해당 부지는 애초에 골프장이 들어설 수 없는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2011년 3월 인근에 있는 군부대에서 골프장 건설 계획에 대한 '작전성 검토'를 했는데,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면서 인허가 절차가 중단됐습니다.

넉 달 뒤 재검토 결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홍천군청 관계자 : 전혀 안 돼요. 군부대에서 작전성 검토가 통과돼야 하는데, 거기가 훈련지역이에요. (골프장이) 전혀 되지 않지요.]

당시 골프장 추진 소문을 들은 주민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골프장 부지 일부가 군부대 사격장에서 쏜 포탄이 지나가는 길목에 놓여 있기 때문입니다.

[강원도 홍천군 남면 주민 (지난 2013년) : 바로 저 뾰족한 산 너머에 가 포탄 떨어지는 곳이거든요. (저쪽 산 너머에요?) 네.]

결국 골프장 사업은 입안조차 되지 않고 계획 단계에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인레져 임직원들을 참고인으로 조사한 검찰은 당시 윤 씨가 인맥을 활용해 인허가를 해결하겠다며 수억 원을 챙긴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골프장이 들어설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회사와 투자자들을 속인 것으로 보고, 사기와 알선수재 혐의가 동시에 적용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밖에도 검찰은 동인레져 자금 15억 원을 갚지 않은 혐의, 검찰 수사 무마를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윤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윤중천 씨가 구속되면 윤 씨 사건을 통해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 단서를 찾으려는 검찰 계획이 탄력받을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