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현직 목사가 수년간 성폭행"...경찰 수사 착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04:40
현직 목사인 60대 요양원장이 직원과 장애인 여성을 수년 동안 성폭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모 요양원장 68살 박 모 씨를 성폭행과 상해, 사기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요양보호사 61살 유 모 씨와 발달 장애인 38살 이 모 씨를 요양원 등에서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고소장을 통해 박 씨가 성폭행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겠다며 협박하는 수법으로 신고를 막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씨는 이와 함께 두 여성을 수시로 때려 상처를 입히고, 요양보호사의 임금을 수년 동안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월 고소장을 접수한 수원지방검찰청 안산지청은 경기 남부지방경찰청과 경기 안산 단원경찰서에 유 씨와 이 씨의 사건을 각각 배당했습니다.

수차례 박 씨를 불러 혐의 내용을 조사한 경찰은 늦어도 한 달 안에 박 씨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박기완 [park0616@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