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지오, '장자연 리스트' 언론인·정치인 검찰에 진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3 12:02
앵커

故 장자연 씨 성 접대 의혹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고인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어제 대검 진상조사단에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윤 씨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있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양일혁 기자!

어제 윤지오 씨가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최근 고 장자연 씨 사망 10주기를 지나, 소회가 남달랐을 것 같습니다.

뭐라고 하던가요?

기자

故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검찰청사에 나왔습니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 조사를 위해서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겁니다.

윤 씨는 성 접대 대상 명단이 포함됐다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윤 씨는 오후 3시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간단한 소감을 밝혔는데요.

장 씨가 작성한 문건은 유서가 아니라 억울함을 풀려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성접대 의혹의 당사자를 드러내려고 의도적으로 작성된 문건이라는 의미로 읽힙니다.

그러면서 문건을 작성한 경위를 밝혀달라고 진상조사단에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윤지오 / 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누가 왜 언니(故 장자연 씨)에게 이 문건을 쓰도록 했고 왜 마지막까지 문건을 돌려줄 것을 언니가 요구했음에도 돌려주지 않았는지….]

앵커

조사가 2시간 넘게 진행됐습니다.

윤 씨가 새롭게 진술한 부분이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윤 씨는 오후 3시부터 5시 반까지 2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윤 씨는 또 한 번 취재진 앞에 서서 어떻게 조사받았는지 밝혔습니다.

윤 씨 측은 오늘 조사에서 성 접대 명단에 포함됐다는 조선일보사 관련 인물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씨는 라디오 등에 출연해 언론인 3명과 특이한 성을 가진 국회의원의 이름을 고 장자연 씨가 작성한 문건에서 보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문건에서 목격한 성접대 명단을 그동안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수사가 미비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제 입으로 발언할 기회가 생겼다"며 "애초부터 수사가 정확하고 명확하게 이뤄졌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해당 인물들을 실명 공개할지는 여지만 남겨뒀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윤지오 / 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제가 아는 실명을 거론하는 것이 과연 좋은지에 대해서 많은 조언을 구하고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진실을 규명하도록….]

앵커

얼마 전에는 고 장자연 씨가 숨진 지 10주기가 됐습니다.

성 접대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놓고 진상조사가 진행 중인데, 어떻게 되고 있습니까?

기자

장자연 씨는 지난 2009년 3월 7일 숨을 거뒀는데 이후 장 씨가 남긴 문건이 공개됩니다.

자신을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 배우'라며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적었고, 성 접대 대상으로 보이는 유력 인사들 이름이 적힌 '리스트'도 함께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수사 결과 재판에 넘겨진 건 소속사 대표와 전직 매니저뿐이었고, 리스트 속 인물들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과정에 대한 재조사를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라진 장 씨의 통화 내역을 일부 확인했고, 수사망을 피해갔던 조선일보 사주 일가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성 접대 사건 수사를 맡았던 부장검사에게 검찰 내부 인사가 사건을 잘 봐달라고 청탁했다는 새로운 정황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윤 씨에 대한 조사까지 이뤄지면서 장 씨 사건에 대한 재조사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이에 따라 과거 검경 수사과정에서 부실 수사 과정을 다시 살펴본 최종 결과가 이달 내로 발표될 예정이라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YTN 양일혁[hyuk@ytn.co.kr]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