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전 사고 방지'...환경미화원 악천후 작업 중지 가능해져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안전 사고 방지'...환경미화원 악천후 작업 중지 가능해져

2019년 03월 06일 17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안전 사고 방지'...환경미화원 악천후 작업 중지 가능해져

6일, 환경부는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해 야간과 새벽에서 주간으로 작업 시간을 전환하고 악천후 시 작업을 중지할 수 있는 등의 내용을 담은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을 전국 지자체에 통보했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작업 도중 안전사고를 당한 환경미화원은 총 1,822명(사망자 18명)에 달한다. 야간에 작업하던 중 후진하던 청소 차량에 치어 사망하거나 청소차 적재함 덮개에 끼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

이번 지침은 실제 청소 현장에서 일하는 환경미화원들의 의견을 반영한 환경미화원 공개토론회(포럼, 2018년 2~12월) 결과를 토대로 하여 정부 합동으로 구성된 환경미화원 근무환경개선협의회와 전문가 그룹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 마련했다.

지침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가 청소 차량 후면과 측면에서의 작업자의 위치와 작업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 장치의 설치를 의무화하고 환경미화원이 작업을 할 때 경량안전모, 안전조끼, 안전화, 절단방지장갑, 보안경, 방진마스크룰 착용해야 하며, 야간과 새벽 어두운 환경에서 수면부족, 피로누적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이 집중됨에 따라 주간에 작업함을 원칙으로 하는 내용이다.

또한 환경미화원이 폭염·강추위, 폭설·폭우, 강풍, 미세먼지 등 악천후일 경우 작업을 중지할 수 있고 대형폐기물 등 환경미화원 1인이 들기 어려운 작업은 3인 1조 이상으로 처리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환경부의 작업안전지침은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 작업에 종사하는 상차원, 가로청소원, 운전원 등 전국의 약 4만 3천 명 환경미화원에 적용되며 지자체장 및 청소대행업체 대표가 지침 준수 여부를 매년 1회 이상 점검해 그 결과를 지자체 누리집(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