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윾튜브' 과거 천안함·세월호 비하 사실 등 고백..."기억 안 났다"
'윾튜브' 과거 천안함·세월호 비하 사실 등 고백..."기억 안 났다"
Posted : 2019-01-23 18:20

구독자 57만여 명을 보유한 유튜버 '윾튜브'가 과거 자신이 일베 활동과 천안함·세월호 비하 글을 썼던 사실을 자백하며 사과에 나섰다.

지난 22일 '윾튜브'는 자신의 채널에 '나의 인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자신의 과거 행적을 돌아봤다.

'윾튜브'는 "나의 뼈아픈 실책 중 하나인 천안함 사건이 터졌다"라며 "과거 KBS 2TV '개그콘서트' 애청자였는데 천안함 사건이 발생하자 '개그콘서트가 5주간 결방했다. 그래서 매주 징징대는 글을 썼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당시 천안함 희생자의 친구라는 분이 댓글을 달았는데 그깟 '개그콘서트'가 뭐가 중요하냐고 쓰길래 그 사람을 도발하기 위해 천안함 희생자들을 욕했다"라며 "'내가 만약 천안함에 있었는데 나 때문에 '개그콘서트'가 5주간 결방했다면 자살했을 것이다'라고 도발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를 도발하기 위해 천안함 희생자들을 욕한 것을 정당화할 수 없기 때문에 과거에 쓰던 '풍동'이라는 닉네임을 버렸다"라고 덧붙였다. 과거 그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디씨) 등에서 '풍동특전사'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다고 알려졌다.

아울러 '윾튜브'는 자신의 신상정보를 유포하는 이들을 고소하겠다고도 선포했다.

이런 해명에도 비난 여론은 사그러지지 않았다. 이날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윾튜브'를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윾튜브' 과거 천안함·세월호 비하 사실 등 고백..."기억 안 났다"

다음날인 23일 '윾튜브'는 '나의 죄'라는 영상을 새로 올렸다. 여기서 그는 "이전 영상에서 저에 대한 악성 글을 쓰고 있는 사람들에게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던 것은 제가 했던 발언 중 큰 무리가 될 만한 글이 천안함 사건 비하뿐이라고 생각해서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윾튜브'는 "내가 과거 '디씨'에 세월호 사건 당일 조롱 글을 올렸더라"라며 "정말 그런 글을 썼는지 몰랐고 기억이 안 난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 "내가 여자 연예인에 대해 말도 안되는 비하와 성희롱을 했다고 한다"며 "대구 지하철 참사 때는 범인을 대상으로 조롱을 하고 사람 같지 않은 글들을 굉장히 많이 썼다고 한다. 보편적인 시각에서 인간 쓰레기가 맞다"라고 사과했다.

'윾튜브'는 유튜브에서 하회탈을 쓰고 사회 이슈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유명해졌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유튜브 '윾튜브' 화면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