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人터view] CCTV, 불신의 자리에 들어선 야누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人터view] CCTV, 불신의 자리에 들어선 야누스

2018년 11월 19일 10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거리를 나서면 수많은 CCTV가 사람들을 비춥니다. 직장이나 거주공간도 예외는 아닌데요. 사생활 침해나 감시라는 부작용도 있지만, 범죄를 일정 부분 예방하고 사건·사고의 증거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입니다.

이동귀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우리 사회에 불신과 불안이 만연하기 때문에, 인권이나 사생활 측면보단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목소리가 클 수밖에 없다"며, CCTV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이유를 지적했습니다.

OECD의 '더 나은 삶의 지수 2017(Better Life Index 2017)' 보고서에 따르면, '도움이 필요할 때 믿고 의지할 지인이 있는가'란 질문에 한국은 조사 38개국 중 꼴찌를 기록했습니다.

CCTV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서로에 대한 신뢰 부족이 지금의 CCTV 만연을 가져온 건 아닌지, 함께 고민해봐야 할 문제입니다.

이자은 [leejaeun90@ytn.co.kr]
(그래픽 신정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