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새해 첫 촛불집회..."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새해 첫 촛불집회..."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2017년 01월 07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다음 주 월요일 세월호 참사 천일을 앞두고 오늘 서울 도심에서는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새해 첫 촛불집회가 열립니다.

탄핵 반대를 주장하는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특검 사무실 근처에서 맞불집회를 엽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최기성 기자!

일부 보수단체 맞불집회가 강남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요?

[기자]
박사모 등 일부 보수단체로 꾸려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회원들은 오후 2시부터 맞불집회를 시작했습니다.

강남 무역센터 앞에서 자유 발언 등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서울 종로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던 이전과 달리 이번에는 특검 사무실이 있는 강남에서 집회를 연 건데요.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집회를 마치는 대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특검사무실 쪽으로 행진을 벌입니다.

대통령 탄핵 무효를 촉구하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압박하기 위한 취지로 보입니다.

일부 보수단체는 오늘 집회를 오후 6시쯤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11번째 촛불집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와 함께 세월호 참사 문제도 다룬다고요?

[기자]
주최 측은 오는 9일이 세월호 참사 천일인 만큼 이번 11번째 촛불집회를 희생자 가족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오후 4시에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추모음악회가 예정돼있습니다.

본 집회가 시작하기 30분 전에는 이른바 '4·16 세월호 참사 국민조사위원회' 발족식이 열립니다.

오후 5시 반부터 1시간 반 동안 진행될 본 집회에서는 세월호 생존 학생들의 발언과 희생자 유가족 합창도 진행됩니다.

저녁 7시부터 시작하는 행진은 청와대와 헌법재판소 등 3개 경로로 이뤄집니다.

주최 측은 행진 중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항의 퍼포먼스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외에도 헌법재판관에게 엽서 보내기, '18살 선거권' 서명운동 등도 곳곳에서 진행됩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최기성 [choiks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