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전추 행정관 증언 이례적"..."세월호 7시간 행적 답변서에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윤전추 행정관 증언 이례적"..."세월호 7시간 행적 답변서에 최선"

2017년 01월 05일 23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두 번째 공개변론을 마친 국회 측은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의 증언이 이례적이라고 평했습니다.

국회 측 권선동 법사위원장은 윤 행정관의 위증 여부에 대해 성급한 판단은 어렵다면서도 윤 행정관이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부분은 잘 모른다고 하고 세월호 당일 상황 등은 구체적으로 증언한 건 이례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의 불출석을 두고 앞으로는 공시송달 절차를 통해 송달된 것으로 간주한 뒤 바로 구인장을 발부하는 법 개정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과 관련한 답변서를 가능한 한 빨리 재판부에 내려고 한다면서 마지막 기회인 만큼 최선을 다해 완벽히 내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해를 살 수 있어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과는 전혀 연락을 안 한다면서 박 대통령의 헌재 출석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가 재판에서 한 검찰과 특검 수사가 정치적이고 촛불 집회가 민심이 아니라는 발언은 대리인단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