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환경차 확대...제도개선 필요
Posted : 2016-11-15 08: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기차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꼭 필요한 충전시설을 크게 늘리기로 지자체와 관련 업계가 손을 잡았습니다.

친환경 차를 늘려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자는 건데, 이런 목적을 달성하려면 몇 가지 더 보완해야 할 게 있다고 합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재 국내에서 운행하는 전기차는 약 22만대.

대기오염물질이나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어 매입 비용을 지원하는 지자체가 늘어나고 있지만, 국내 전체 등록차량의 1% 정도에 불과합니다.

충전시설이 부족하고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으로 인해 전기차를 사기가 선뜻 내키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지선 / 경기도 수원시 망포동 : 장거리 주행의 경우에는 충전소가 어디 있는지 얼마후에 충전해야 하는지 그런 압박감이 많이 오기 때문에 많이 불안해서 그게 가장 큰 단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한국전력공사 등 9개 전기차 충전사업체가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와 빅데이터 구축 협약'을 맺었습니다.

오는 2020년까지 경기도 내 급속충전소를 대폭 늘리고 충전소의 위치정보를 주민에게 제공한다는 겁니다.

[이재율 / 경기도 행정부지사 : 신규 아파트 단지 경우에는 충전소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고 기존 3천7백여 단지 경우에는 지원을 검토해나갈 계획입니다.]

경기연구원은 이와 관련해 제도개선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전기차 등 친환경 차에 대한 세제혜택을 늘리고 차량 가격을 낮추기 위한 원천기술 국산화 지원, 친환경 차 의무공급제도 도입 등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와 함께 전기차 사용으로 인한 2차 환경오염에 대해서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철구 /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친환경 자동차의 제조 생산 운영 폐기 단계에까지 전 과정을 환경 관리를 하는 그야말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확대를 책임지는 그런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봅니다.]

국내외 친환경 자동차 시장이 급속히 커지는 만큼 환경과 경제적인 면을 고려한 당국의 대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